메뉴 건너뛰기

문현 푸르지오 트레시엘 모델하우스

관련기사

영종에 1조5천억 관광복합단지 들어선다

MOU안 투자위에 안건으로 상정

하늘도시 Rv8부지에 47만㎡ 규모
호텔·관광레저·생활숙박시설 조성
24일 체결안 통화땐 내년 사업 협약

인천시 "마이스산업 유치 긍정 역할"

 

뉴스4.jpg

 

제3연륙교 인근에 초대형 관광복합단지가 들어설 전망이다.

15일 인천시와 인천경제자유구역청 등에 따르면 오는 24일 시청 영상회의실에서 열릴 제6차 투자유치기획위원회에 ‘영종하늘도시 영종관광 복합단지 조성사업 양해각서 체결(안)’이 상정된다.

이 사업은 민간제안사업으로, 영종하늘도시 내 특별계획구역인 Rv8(토지면적 7만9천㎡) 부지에 지하 2층, 지상 49층 연면적 약 47만㎡ 규모의 관광복합단지를 조성하는 것이다.

총사업비는 약 1조 4천800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보이는데, 이 가운데 외국인투자금액은 2천300억 원 정도로 알려졌다.

민간사업자는 이 사업을 통해 해당 부지에 대규모 호텔과 관광레저 시설, 생활형숙박시설 등을 건설할 예정이다.

 

뉴스5.jpg

 

Rv8 부지는 관광휴게 및 숙박시설과 수변상업기능 유도를 위한 유보지로 조성된 곳으로, 건폐율과 용적률은 각각 70%, 800%에 달한다.

인천경제청은 이 안건이 시 투자유치기획위원회를 통과하게 되면 민간사업자와 양해각서(MOU)를 체결할 계획이다.

이후 약 1년의 협상 과정을 거쳐 내년 연말께 사업 협약을 맺고, 2025년부터는 사업이 가시화될 것으로 보고 있다.

인천경제청은 이번 관광복합단지 조성사업을 통해 영종도가 동북아 최대의 관광 도시로 발돋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인천경제청 관계자는 "아직 투자유치기획위원회 통과 여부가 결정되지 않았기 때문에 구체적은 사업 내용은 공개할 수 없지만, 해당 부지의 용도에 맞춰서 민간에서 제안이 들어와 안건을 올리게 됐다"며 "토지소유권을 한국토지주택공사(LH)와 인천도시공사(iH)가 7대 3으로 갖고 있어 양해각서를 체결할 때는 민간사업자와 인천경제청, LH, iH 등 4자간 협약이 이뤄질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와 관련 인천시도 앞으로 APEC 정상회의 등 다양한 국제 행사를 유치하는 데 있어 도움이 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시 관계자는 "관광레저 분야 특화 도시로 성장하고 있는 영종도에 다양한 복합리조트 시설이 들어서게 되면 앞으로 인천이 마이스(MICE) 산업을 유치하는 데 긍정적인 역할을 할 수 있을 것"이라면서도 "인천경제청이 사업을 구체화하기 전에 투자유치기획위원회 심의 과정에서 나올 전문가들의 비판을 반영해야 할 것"이라고 했다.

출처 : 중부일보

이 게시물을

공유하기

위로